• :
  • News :
  • 사내외 소식
공공 IT책임자,PMO 의무화 도입에 대부분 '찬성'-퍼온글
관리자
2011-12-26 2750
공공 IT책임자, PMO 의무화 도입에 대부분 '찬성'
모든 정보화 사업에 의무화 의견도 4명 중 1명꼴
 
2011년 12월 19일 (월) 09:36:43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
 
 

행정안전부가 추진 중인 공공정보화 사업에 ‘프로젝트관리조직(PMO)을 의무화하는 제도’는 공공기관 대부분이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당수 공공기관은 내년 2월 지식경제부 고시인 SW사업대가가 폐지되면 내년 초 발표될 가이드라인을 따를 계획이다.

   
 

전자신문 CIO BIZ+ 설문조사 결과 총 42개 조사대상 기관 중 88%인 37개 기관이 ‘PMO 제도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의무화 적용 기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전체 응답자 중 45.2%인 19개 기관은 ‘80억원 이상 정보화 사업에 의무화가 적용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26.2%인 11개 기관은 ‘모든 정보화 사업에 의무화’를, 16.6%인 7개 기관은 ‘40억원 이상 정보화 사업에 의무화를 해야 한다’고 응답고 했다. 반면에 4개 기관은 ‘모든 정보화 사업에 의무화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으며 1개 기관은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 결과로 향후 공공 정보화 사업에 PMO도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SW사업대가 폐지에 따른 대응 전략으로는 78.6%인 33개 기관이 ‘가이드라인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현재 지식경제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SW사업대가 폐지로 인한 혼란을 막기 위해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 내년 초 발표될 예정이다.

다음으로 8개 기관이 ‘자체 SW사업대가 기준과 가이드라인을 혼용해 적용할 계획’이다. 1개 기관은 기존 ‘SW사업대가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겠다’고 답했다. ‘자체 SW사업 대가 기준을 마련하고 있다’는 기관은 한곳도 없었다. 현재 국방부가 자체 SW사업대가 기준을 마련하고 있지만 국방정보화는 대기업 참여제한 등 정책에 예외 분야기 때문에 설문 대상에서 제외했다.

신혜권기자 hkshin@etnews.com

Quick

withPMO

withTESTER

withGOVERN

고객사

TOP